• LOGIN
  • 장바구니에 상품이 없습니다.

권오훈 아티스트님의 아침햇살 같은 인터뷰 !

오늘은 발차기의 친구 권오훈 아티스트님을 집중 취재 해보았습니다!
페이스북에 배현수 선생님께서 권오훈 님의
MONDAY라는 작품을 공유해주셔서 저도 보게 되었는데요~ 발차기를 듣는 학생, 실무자님들, 선생님들까지도 너무 멋진 작품이라고 소문이 자자 하더라구요 🙂
그 핫한 권오훈님의 작품MONDAY 함께 감상 해보실까요 ? 🙂


권오훈님에 대한 가벼운 문답과, 권오훈님 만의 아이디어 생각하는 방법 등 !

발차기를 듣는 많은 분들께도 도움이 되는 인터뷰 일것같은데요 ? 🙂 

그럼 우리 본격적으로 인터뷰 시작 해보아요~~

발차기씨: 안녕하세요권오훈 아티스트님 ~ 🙂
반갑습니다저희 발차기를 보시는 분들께 인사 한마디 부탁드릴게요~

권오훈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저는 지난 11월에 열렸던 강우성 선생님의 ‘Cinema 4D 어드밴스 클래스'를 마친 권오훈이라고 합니다.

발차기씨: 네~ 반갑습니다 ~ 🙂 이번에 MONDAY라는 작품 너무 잘 봤습니다따뜻한 색감과 음악 그리고 섬세한 디자인들이 너무 좋았는데요작품 소개 부탁드릴게요.

권오훈님: 이번 어드밴스의 Final 프로젝트 [MONDAY]는 삶의 무게를 지고 학교혹은 회사로
향하는 월요일의 풍경을 표현한 3D 영상입니다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전형적인 아침의 모습이 나옵니다.

 

 알람 시계를 듣고 일어나는 것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까지,
우리의 모습도 담고 있지만 사실은 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저는 항상 월요일 출근길에 생각하는 것 같아요.
‘지난 주말을 왜 더 알차게 보내지 못했을까?
‘다음 주말까지 어떻게 견뎌야 하나'하며 회사로 향하곤 하는데 여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파이널 프로젝트에서는 실사를 기반으로 한 작업에 도전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동안 작업해볼 기회가 없었을뿐더러 어드밴스에서 배운 내용들로 충분히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앞에 말씀드린 아이디어와 접목하여 작업하게 됐습니다.

발차기씨: 이 작품을 만드시면서 재미있는 에피소드나작품을 표현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다면 어떤 것들이 있었나요 ?

권오훈님:  어려웠던 부분은 실제와 같이 표현해야 하는 점도 어려웠지만 무엇보다 한 씬한 씬이 주는
무드를 잡는 데 많은 노력을 들인 것 같습니다제가 생각한 영상의 느낌은 쓸쓸하며 무언가 공허하지만너무 슬프거나 우울하진 않았으면 했거든요그러기 위해 특히 라이팅과 후보정에 많은 시간을 썼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재밌는 에피소드는 아무래도 배경이 한국이라서 사용된 오브제들 또한 직접 만들었어야 했는데요작업에 참고하기 위해 버스와 카드 단말기지하철문을 몰래 찍었는데 버스 기사님과 지하철 승객분들이 이상하게 쳐다본 것이 떠오릅니다. 🙂

발차기씨: 보통 학생들은 작품 구상할 때 상당한 시간을 고민하고 찾아보시는데요,
권오훈 님이 작품을 구상 할 때에 특별한 노하우나 워크 플로우혹은 나만의 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요 ?

권오훈님: 저 같은 경우엔 대략적인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먼저 글로 이야기를 만들어봅니다.
이 작품 같은 경우엔 아래와 같이 썼는데요.

"짧디짧은 이틀간의 주말을 보낸 월요일 아침눈을 뜨면 우린 어떤 생각을 할까?
지난 주말을 왜 더 알차게 보내지 못 했을까그리고 앞으로 5일이라는 시간을 어떻게 버틸까.
쉬지 않고 일이나 공부를 해야 하는미워할 수밖에 없는 오늘 하루 월요일’ 이다.
단지 월요일이라는 이유만으로 회사또는 학교로 향하는 우리의 모습그 풍경을 담아보려고
한다주말의 달콤함이 아직 몸에 배어있지만씻어내고 서둘러 집 밖을 나서야 한다.
오늘은 단지 월요일이니까”

이렇게 짧은 이야기를 완성한 후 작업을 표현할 핵심 키워드들을 도출합니다.
[MONDAY]같은 경우엔 [공허함] [무기력] [쓸쓸함] [알람] [칫솔] [버스] [지하철] [햇살]이 키워드들 이었는데요이렇게 이야기를 만들면 좋은 점이 영상의 분위기를 머릿속으로 그려볼 수 있고 디테일한 무드까지 키워드로 정리할 수 있으며나중에 편집에서도 원하는 내용이 잘 들어가 있는지참고하면 많은 도움이 되더라고요.

발차기씨: 권오훈님의 다른 작품 FORWARD 인데요, 역동적인 컬러와 구도들이 눈에 띄네요. 🙂 작품 설명을 해주신 다면요?

권오훈님: FORWARD는 영상을 보는 이들에게 제가 어떤 사람인지저를 표현하고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한 명의 리더와 그를 따르는 악단들그리고 여러 악기가 조화를 이루는 ‘Marching Band’를 컨셉으로 가져와 표현하였습니다군 복무 시절군악대 생활을 했던 경험을 살려 표현의 깊이를 주었고 ‘앞으로 나아가는 진취적인 성향여러 사람들과 어울리는 협동심열정등을 담고 싶었습니다.

발차기씨: 권오훈 아티스트님의 이력이 굉장히 독특하시더라고요실용음악과에서 기악 전공 졸업부터 조감독을 거쳐서비쥬얼 디자인 아트스쿨을 졸업하고 브래드 커뮤니케이션즈에서 일하기까지.. 각 분야에 있었을 때의 좋았던 점그리고 각 분야에서 다른 분야로 넘어갈 때 전향점을 찾게 된 계기가 있다면 이야기해주세요.

권오훈님: 사실 음대를 다니던 시절부터 영상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공연을 할 때도 직접 무대에 틀어질 영상을 만들어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던 것 같아요.
음악을 하며 좋았던 점은 악기 연습을 하며 인내와 끈기를 많이 키울 수 있었습니다그리고 악기마다 사람에게 주는 느낌이 다른데 그 부분도 선곡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됩니다게다가 아이디어와 생각의 폭이 넓어진다는 것 또한 장점일 것 같습니다.

대학 졸업 후 더 늦기 전에 영상 쪽을 공부하고 싶어서 무작정 CF 촬영장 알바를 시작했습니다.
촬영장 일이 손에 익을 때쯤 운 좋게 조감독이 될 기회가 생겼고그때부터 영상의 매력에 푹 빠졌던 것 같아요광고 영상의 핵심인 연출부에 있으면서 기획촬영조명아트팀과 후반작업까지 알아야 했기에 어떻게 보면 전반적인 영상의 모든 파트에 대해 공부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그 이후‘내 머릿속에 있는 아이디어를 내 손으로 직접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에 조감독 생활을 정리하고 디자인과 툴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1년간 VDAS(비쥬얼 디자인 아트 스쿨)에서 영상 디자인을 배우고 수료하여 지금의 브래드 커뮤니케이션즈에 일하게 됐습니다.

발차기씨:  현재 일하시는 회사 브래드 커뮤니케이션즈는 어떤 회사이고 거기서 하시는 일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가요?

권오훈님:  ‘브래드 커뮤니케이션즈'는 2003년 설립된 모션그래픽디자인 영상 제작 스튜디오로서 초기에는 TVCF의 아트 디렉트 및 CG, VFX작업으로 시작하여 미디어 아트인포그래픽등 기업의 홍보와 광고에 연계된 모든 영상관련 기획과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연출과 3D 아트웍 & 룩을 맡고 있습니다.

발차기씨: 아래에는 권오훈님의 또 다른 작품 GOOD OLD DAY 인데요, 한국의 옛감성을 귀엽게 풀어주신 작품인 것 같아요 ~:) 작품 설명 부탁드릴게요~

권오훈님: GOOD OLD DAY는 뜨겁고 순수했던 한국의 80 ~ 90년대 속 추억이 서려있는 장소들을 선정해 작업하였습니다제가 직접 겪어보지 못했던 문화와 시대적 배경도 있어서 많은 리서치와 영화드라마등의 간접 경험들을 하며 작업한 기억이 남습니다그 중 특히 문방구씬은 실제로 제가 다닌 초등학교 앞에 있던 문방구를 떠올려 표현해봤습니다.

권오훈님이 실제로 다니셨던 문구점 사진:)

발차기씨: 지금 하고 있는 일 외에 또 하고 싶은 일이 있으시다면?

권오훈님: 사실 하고 싶은 일을 늦게 찾아서 그런지당분간은 더 배우고 공부하고 싶어요시간을 돌이켜도 이 일을 선택할 만큼 지금이 좋습니다어렸을 때부터 가진 목표가 ’31살 전까지 하고 싶은 일을 찾자'였는데, 다행히 목표보다 일찍 찾은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합니다.

발차기씨: 권오훈 아티스트님의 앞으로의 비젼에 대한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시는지요?

권오훈님: 음악과 영상의 공통점 중 하나는 바로 많은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 같아요.
작곡가가 멜로디와 가사로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저는 저만의 방식으로 많은 분들에게 전하고 싶습니다그리고 이제 막 시작했다는 생각으로 더 배우고 익혀서기회가 된다면 한국이 아닌 더 넓은 세상에서 일하고 싶습니다.

발차기씨: 네~ 더 넓은 곳으로 나가게 되실 권오훈님도 더 기대가 되네요~ 🙂 세계적으로 나가실 권오훈님께 저희 발차기가 디딤돌이 된다면 좋겠어요~ 발차기 수업을 들으시면서 발차기를 통해서 얻게 된 점이 있으신가요?

권오훈님: 한국에서 실무를 한 게 고작 1년이 지났지만 일을 하면서 많은 궁금증들이 있었습니다.
‘작업을 좀 더 효율적으로 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런 부분에선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특히 저 같이 이제 막 실무를 쌓는 분들은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저 같은 경우엔 그 많은 부분을 수업에서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각 분야의 전문가이신 선생님들이 직접 준비하신 수업과 작업에 있어서 노하우그리고 국내외 회사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어서 좋은 시간들이었습니다.

발차기씨: 끝으로, 발차기 수업을 들으시는 많은 분들께 한 말씀 부탁드려요.

권오훈님: 현재 영상을 공부하시는 학생분들이나 실무를 하시는 분들이나 각자의 위치와 일로 많이 바쁘실 거라 생각합니다발차기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주로 저녁혹은 주말에 수업을 한다는 점 같아요게다가 다시보기가 제공되기에 배우고자 하는 열정만 있다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앞으로 수업을 접할 학생분들도 발차기에서 그동안 부족하다고 생각했던 점들더 공부하고 싶었던 부분들도 배우시고 좋은 선생님들과 동기들도 만나 즐거운 영상 생활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

발차기씨: 네~ 권오훈님의 월요일 아침 햇살 같은 인터뷰였구요 🙂 이 인터뷰로 인해 앞으로 많은 분들이 작업 하실때 큰 도움이 될 것같네요~ 좋은 인터뷰 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권오훈님: 네 ~ 감사합니다 ~!

권오훈 아티스트님(좌)과 강우성 선생님(우)

 

 

여기까지 권오훈 아티스트님의 햇살같은 인터뷰였구요! 다른 많은 분들도 발차기 그룹에 작품들 많이많이 올려주세요~ !

발차기씨가 인터뷰 마이크 들고 찾아갈께요~ 😉

이상 발차기씨 였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6월 19일

0 responses on "권오훈 아티스트님의 아침햇살 같은 인터뷰 !"

Leave a Message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2018 Balchagi. All Rights Reserved.